5-00

--第五話--

樵夫和仙女們


5-01

從前從前住著一個名叫朴荷的樵夫。

옛날 옛날에 박하라는 이름의 나무꾼이 살았어요.

單字단어:

나무꾼 N. 樵夫


5-02

某天,救了被獵人追擊的鹿。

어느날, 사냥꾼에게 쫓기는 사슴을 구해주게 되었어요.

世娜: 又是你? 또 너야?

只要你經過狩獵總是化為烏有~! 너만 지나가면 자꾸 사냥감이 사라져~!

朴荷: 心情很怪吧~ 기분탓이겠지~

單字단어:

사냥꾼 N. 獵人

쫓기다 V. 被逼、被追趕、被迫

사슴 N. 鹿

구하다 V. 求、找、徵求、解救、救

지나가다 V. 經過(地點)、走過、流逝(時間)、過日子、過去

자꾸 adv. 老是、總是、一而再

사냥감 N. 打獵、狩獵

사라지다 V. 消失、隱沒、化為烏有

탓 N. 怪、因為、緣故、責怪、推諉


5-03

鹿教導能見到仙女的方法做為答禮。

사슴은 구해준 답례 선녀를 만날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수었어요.

單字단어:

답례 N. 答禮


5-04

往鹿說的地方去看 真的有仙女們在。

사슴이 말한 곳으로 가 보니 정말로 선녀들이 있엇어요.


5-05

樵夫內心吶喊"賺到啦!" 

나무꾼은 속으로 "대박이구나!"를 외쳤죠.

shalala~ 샤라라~

單字단어:

외치다 V. 吶喊、大叫


5-06

瞬間起了貪念的樵夫把仙女們的衣服全都藏起來。

순간 욕심이 생긴 나무꾼은 모든 선녀들의 날개옷을 숨겼어요.

朴荷: 哇哈哈~ 꺄하하~ (貪心鬼樵夫朴荷 욕심쟁이 나무꾼 박하.)

單字단어:

숨기다 V. 隱藏、藏

욕심쟁이 V. 貪心鬼


5-07

這麼做後樵夫得到了很多工人。

그렇게 해서 나무꾼은 많은 "일꾼"을 얻게 되었어요.

朴荷: 真開心~! 신나는구나~!

李恪: 我的衣服.. 내 옷..

度智善: 哈啾!! 에취!!

單字단어:

일꾼 N. 勞動者、工人

얻다 V. 得到、弄來、取得、娶、生、借到、租到、撿到

신나다 V. 興奮、開心、激動


 

 

5-08

但是 그.러.나

快樂是暫時的...기쁨도 잠시...


5-09

仙女們開始挑起所有麻煩。 선녀들은 온갖 말썽을 일으키기 시작했어요.

朴荷: 這些東西要賠阿! 요상한 물건들이로다!

單字단어:

온갖 N. 勞動者、工人

말썽 V. 得到、弄來、取得、娶、生、借到、租到、撿到

일으키다 V. 引起、挑起、引發

요상하다 V. 要賠償


5-10

對縣知事大聲吼叫 고을 사또께 소리를 지르고,

李恪: 放肆! 무엄하다!

(曾經是王世子現在是樵夫的工人..왕세자였지만 지금은 나무꾼네 일꿀..)

使臣: 什麼? 뭐?

朴荷: 啊! 꺅!

單字단어:

 고을 N. 郡、府、縣、州

사또 N. 知事

지르다 V. 喊叫、吼


5-11

在去做搬行李工作的兩班宅內把那家的公子撂倒。

짐 나르는 일을 하러 간 양반댁에선 그 집 도련님을 패대기쳤어요.

李恪: 懲罰他~ 혼내줘~

于龍戌: 不要煩邸下!! 저하를 괴롭히지마!!

單字단어:

짐 N. 行李、擔子、責任、負擔、累贅

나르다 V. 搬運

양반 N. 兩班、士大夫

도련님 N. 少爺、公子

패대기치다 V. 甩下、丟下

괴롬히다 V. 折磨、使心煩

 혼내주다 V. 懲罰


5-12

無法再忍耐的樵夫把衣服還給仙女們。

참다못한 나무꾼은 선녀들에게 날개옷을 돌려주었어요.

到此為止回去吧!! 이제 그만 돌아가!!

單字단어:

참다 V. 克服、忍耐、等待


5-13

我不要? 싫은데?

現在才開始適應了阿~ 이제야 적응하기 시작했다구~


5-14

 


5-15

這麼一來,樵夫和仙女們一輩子一起幸福的(?)生活下去。

그렇게 해서 나무꾼과 선녀들은 평생 행복하게(?) 같이 살았답니다.

朴荷: 拜託回去!! 제발 돌아가!!

李恪: 不要~~싫어~~

<結束> <끝>


 

 

5-16  

 

 

所以說 顯現貪念是不行的~ 그러니까 욕심부리면 안 돼~

好離譜的結論啊!! 무슨 말도 안 되는 결론이냐!!

單字단어:

부리다 V. 表現、施展、使喚

결론 N. 結論

그건 말도 안 돼요! 短句-- 這樣不行!

이건 말도 안 돼요! 短句-- 太離譜了吧!


 

From: SBS漫畫 屋塔房王世子 <

SBS만화 옥탑방 왕세자 - 눈꽃 작가>

屋塔房王世子第五話--樵夫和仙女們 < 옥탑방 왕세자 5화 - 나무꾼과 선녀들 >


 

lilyiling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