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2년 07월 22일 (일)

신사의 품격 제 18회 紳士的品格 第18集

紳士-18-3-1

서이수 徐伊秀:

힘든 결정이셨을텐데.

很困難的決定吧

紳士-18-3-2

최윤 崔潤:

민망하네요. 이런 모습.

真過意不去  這個樣子  민망하다 過意不去、心理難受

 紳士-18-3-3

서이수 徐伊秀:

아니요! 저는 최변호사님 알고 지낸중에 오늘이 제일 멋있거든요.

不會 我認識崔律師的這些日子中 今天是最帥的呢

 紳士-18-3-4

최윤 崔潤:

친구한테 힘든 짐 지은 놈이 멋있으면 안되죠.

給朋友背負辛苦的負擔的傢伙 不能算帥 무거운 짐을 지다 肩負重擔

 紳士-18-3-5

서이수 徐伊秀:

먼저 그런 짐 지어본 사람으로서 경험담 한마디 해보면.

因為以身為先有背負過這種負擔的人 所以 經驗談的一句話

저도 처음에는 그 짐이 너무 무거워서 발짝도 못 뗐어요.

我也是剛開始 因為那個負擔太沉重 所以一步都無法跨出開始

 발을 떼다 邁出腳步

그러다 어느 순간 깨달았죠.

這樣某個瞬間明白了  깨닫다 明白、領悟、感到

紳士-18-3-6

아~ 이 짐은 마음의 무게구나.

阿~~原來這個負擔是心的重量

사랑한만큼 행복했던만큼 무거웠던 거구나.

原來 愛的有多少 有多麼幸福過 就會有多麼沉重阿

내가 참 많이 사랑했구나.

原來 我 真的 很愛過

 紳士-18-3-7

최윤 崔潤:

태산이도 같은 결론이면 좋겠네요.

如果泰山也有一樣的結論就好了

 紳士-18-3-8

서이수 徐伊秀:

그럴거예요. 너무 걱정 마세요.

會這樣的 不要太擔心

         

lilyiling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